【앵커】
작년 여름 시민과 건설노동자 생명을 앗아간 HDC현대산업개발 현장 붕괴사고 기억하시죠.
명백한 인재인데도, 과태료 같은 솜방망이 처벌이 이뤄지는 점에 대해 시민사회단체들이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이어서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생명을 앗아간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서울시의 강력한 행정조치를 촉구한다! 촉구한다! 촉구한다! 촉구한다!]

시민사회단체들이 지난해와 올해 연달아 인명 사고를 일으킨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강력한 행정처분을 촉구했습니다.

처벌로 인한 손해보다 불법 행위로 벌어들인 수익이 더 많다는 지적까지 나왔습니다.

[홍순관 / 전국건설기업노조 위원장: 현대산업개발의 경우 수천억 원의 영업이익을 내고 있지 않습니까. 과징금 4억 낸다고 해서 회사가 어려워지거나 그러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이러한 관행들이 계속 되풀이되고 있는 겁니다.]

올 초 현산의 광주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사고에서 건물 외벽이 내려앉아 6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앞서 작년 6월 광주 학동 재개발 현장 붕괴사고에선 지나던 시민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시에 현산에 최대 등록말소 처분을 요구했고, 고용노동부도 영업정지 4개월 처분을 요청했습니다.

[권혁진 / 국토교통부 건설정책국장 (지난 3월): 이번 사고의 중대성과 국민적 우려 등을 종합 고려하여 동 규정 적용 시에도 가장 엄중한 처분을 내려줄 것을….]

당시 6개월 내 처분하겠다는 방침과 달리 서울시는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 (현산이) 청문을 포함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하면 그 부분은 저희들이 방어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검토를 (해야 합니다.)]

【스탠딩】
국토부와 노동부의 요청에 대해 다음 달 서울시가 어떤 행정처분을 내릴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OBS 뉴스 조유송입니다.

<영상취재: 김재춘 / 영상편집: 정재한>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