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라고는 1도 없는 잔인함. 어떻게 해도 납득할 수 없는 '절대 악'. 불쾌하기 그지없지만 그 분위기에 결국 압도당하고 마는 新 광폭 빌런 배우들을 살펴봤다. 

김주헌은 드라마 '빅마우스'에서 스타검사 출신 시장 '최도하'로 열연, 이중적인 반전 매력으로 최종 빌런에 등극했다. 

진심과 속내를 감춘 채 자신의 목적을 위해 '악어의 눈물'도 서슴지 않을 만큼 음흉한 캐릭터다. 특권층 빌런답게 극 중에서 종종 '프리 다이빙'을 즐기는 모습이 비쳤다. 재미있는 것은 극 중에서 최후를 맞이하는 공간 역시 물 속이라는 사실이다. 

김성수 평론가는 "처음에는 사연이 많지만 정의롭게 바로 잡아나가는 그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하게끔 했다가 나중에는 아주 기괴한 웃음을 통해 빌런으로서의 자기 정체성을 정확히 보여주는 장면들을 연출하는 모습들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앞으로 훨씬 더 다양한 역에서 김주헌 배우를 놓고 대본을 쓰게 되는 그런 상황들이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