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라고는 1도 없는 잔인함. 어떻게 해도 납득할 수 없는 '절대 악'. 불쾌하기 그지없지만 그 분위기에 결국 압도당하고 마는 新 광폭 빌런 배우들을 살펴봤다. 

최대훈은 드라마 '모범형사 2'에서 결핍을 모르는 난폭한 기업 총수 '천상우' 역으로 활약했다. 

사실 안하무인으로 점철되는 '천상우'라는 캐릭터가 흔히 볼 수 있는 재별의 광기 같아도 어떤 색깔을 입히느냐는 오로지 배우의 몫이다. 

김성수 평론가는 "작가나 제작진들은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줬다고 생각할 거 같다. 어떤 면에서는 굉장히 심플하게 모든 사람에게 미움받는 역을 딱 자리를 잡아야 된다. 그런데 그렇게 되면 또 재미가 없다. 나름대로의 내적인 논리구조를 잘 보여줬다. 겉으로 봐도 굉장히 단순해 보이고 그래서 그 단순한 역을 단순하게 진행하면 될 거 같은 그런 역들도 어떤 배우를 만나느냐에 따라서 입체적으로 이해가 될 수 있다. 그런 측면에서 자기가 할 수 있는 선을 지키면서 굉장히 그 인물을 풍성하게 만들어줬다고 평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