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생 학대 혐의로 어린이집 폐쇄와 함께 원장 자격정지 행정처분이 내려진 파주시의 한 어린이집이 지나친 조치라며 경기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습니다.

파주시 등에 따르면 해당 어린이집은 지난 8월 영유아보육법 위반 혐의로 부과된 사전 행정처분에 대해 같은 달 '처분 등 집행정지' 행정심판을 냈습니다.

앞서 경찰은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 또는 조리사에 의해 최소 100여 차례 피해를 당한 아이가 9명으로 파악됐다'는 조사 결과를 파주시에 통보했습니다.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