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경기도 국정감사는 오는 14일과 18일 이틀 동안 진행됩니다.
지난해 국감에선 대권주자였던 이재명 도지사를 사이에 두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벌였는데 올해도 '이재명 국감'으로 정쟁이 반복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최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는 시작도 끝도 대장동 공방이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그분'이라며 맹공을 펼쳤고 이 지사는 국민의힘으로 화살을 돌렸습니다.

[도둑질 한 사람은요? (그게 국민의힘입니다.) 도둑질 한 사람은 이재명 아닙니까? (제가 도둑질 못 하게 막던 사람이죠.)]

올해 국정감사 분위기도 크게 달라 보이지는 않습니다.

민선 8기가 시작됐지만 100여 일에 불과해 김동연 현 지사보다는 전임 지사였던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관련한 의혹 검증이 집중적으로 이뤄지리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오는 14일 두 팀으로 나눠 경기도와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를 동시에 진행하고 행정안전위원회는 18일 소속 위원 모두가 경기도를 찾습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성남시장 재직시절 각종 의혹과 배우자 김혜경 씨의 이른바 '법카 유용 의혹' 등을 둘러싸고 집중 공세를 펼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야당인 민주당은 이 대표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동시에 윤석열 대통령의 처가를 둘러싼 특혜 의혹과 공약인 1기 신도시 재정비 추진 여부 등에 대한 역공에 나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OBS뉴스 최일입니다.

<영상취재: 조성범, 강광민 / 영상편집: 양규철>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