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미성년자 연쇄 성폭행범 김근식이 15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오는 17일 출소합니다.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재범 가능성을 막기 위해 외출 시간과 주거지 제한 등 관리가 강화됩니다.
 김대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6년 5월에서 9월 사이 인천시와 경기도에서 미성년자 11명을 연쇄 성폭행한 김근식,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서울 남부교도소에서 복역 중입니다.

출소일은 오는 17일,

제2의 조두순이란 불안감이 커지자 법무부가 김근식에 대한 관리를 강화합니다.

전담 보호관찰관 지정과 전자발찌 착용을 통한 24시간 감시는 물론, 등굣길 재범 방지를 위해 외출 시간을 밤 10시부터 오전 9시까지 제한합니다.

주거지가 일정하지 않을 경우 보호관찰관이 지정하는 장소에 머물도록 했습니다.

주거지 외 지역을 여행, 방문할 때는 사유와 기간, 행선지 등을 신고해 허락을 받아야 하고 위반 시에는 현행범 체포 등으로 대응할 방침입니다.

만 19살 미만 여성과는 접촉 자체를 금지시켰습니다.

앞서 법무부는 김 씨 같은 아동 성범죄자는 형기를 마쳐도 치료감호를 받도록 법 개정에도 나섰습니다.

[한동훈 / 법무부 장관(지난달 15일): 형기 종료 이후에도 치료감호를 청구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속적인 치료를 통해서 재범 우려를 낮춰서 사회와 국민을 보호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경찰은 관할 경찰서 내 특별대응팀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여성가족부는 김 씨 출소일에 맞춰 사진과 거주지 등 신상정보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OBS뉴스 김대영입니다.

<영상취재: 한정신 / 영상편집: 정재한>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