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수십억원의 돈거래를 한 언론사 회장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김씨와 언론사 회장 홍모씨 등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홍씨는 2019년 10월쯤 김씨로부터 50억원을 빌렸다가 2개월 뒤 이자 없이 원금만 갚은 혐의를 받습니다.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는 직무와 관계없이 공무원이나 언론인 등이 1회 100만원 또는 연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거나 요구하면 성립합니다.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