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플러스=김숙경 기자] 배우 유승목이 신동엽, 김수로와 한솥밥을 먹는다.

SM C&C는 "연기파 배우의 대명사 유승목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하고 있는 유승목이 더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유승목은 연극 배우로 데뷔한 이후 1999년 영화 '박하사탕'을 통해 스크린에 얼굴을 비추었다. 이후 영화 '파이프라인', '해무', '늑대소년', '웰컴 투 동막골', '살인의 추억', 드라마 '킹덤', '모범택시', '손 the guest' 등 다양한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들을 보여주며 명실상부 '연기파 배우'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그는 작품 속에서 살벌하고 피도 눈물도 없는 악역부터, 선량하고 불의에 맞서는 모습의 캐릭터들까지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자신이 맡은 인물들을 완벽하게 소화해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장르불문 존재감의 씬스틸러로 각인되어왔다.

이처럼 다양한 작품 속에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해 오고 있는 유승목이 예능, 드라마, 영화, 공연 등 다방면의 아티스트 라인업을 고루 갖춘 SM C&C와 앞으로 만들어 갈 시너지에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유승목이 전속계약을 맺은 SM C&C에는 강호동, 신동엽, 이수근, 김병만, 전현무, 서장훈, 한석준, 박선영, 김태현, 장예원, 이혜성, 황신혜, 김수로, 윤제문, 이학주, 배다빈, 윤나무 등 MC, 배우 등이 다수 소속돼 있다.

(사진=SM C&C)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