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인천시의회의 행정감사에서 인천교통공사 임원의 불성실한 답변 태도에 고성과 삿대질이 오가며 감사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습니다.
인천시장이 시의회에 출석해 직접 사과한 가운데, 시의회는 지방의회 모욕죄 조례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은총 기자입니다.

【기자】

이용창 인천시의원이 전상주 인천교통공사 상임감사에게 질문합니다.

[이용창 / 인천시의원: 본인이 교통공사의 하청을 맡긴 장애인콜센터 정비업체에 다가 본인의 개인차량, 외제차량을 수리 맡긴 사실이 있죠?]

이외에도 전 감사는 직원에게 담당업무가 아닌 운전을 시키고, 지난 지방선거엔 특정 후보 출정식에 참석하는 등 여러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계속된 관련 질문에 답변을 회피하던 전 감사, 분노를 터뜨리며 항의합니다.

[전상주 / 인천교통공사 상임감사: 없다고 말씀하지 않았습니까? (잠시만요. 감사님) 위원장님. 제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을 하고 (감사님 잠깐만요.) 하는 부분을 이야기 하는 겁니다.]

고성과 삿대질이 오고가며 행정사무감사는 결국 파행됐습니다.

이번 사태로 유정복 인천시장은 시의회에 출석해 고개를 숙였습니다.

[유정복 / 인천시장: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공사, 공단, 출자기관에 대한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하겠습니다.]

또 재발방지대책을 시의회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시의회도 두 번 다시 같은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는 입장.

[허식 / 인천시의회 의장: 국회에 대한 모욕죄라는 법이 있어요. 우리 인천시의회, 지방자치 의회에는 그런 조례 같은 게 없습니다.]

지방의회 모욕죄 조례 신설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피감기관의 불성실한 답변 태도로 벌어진 이번 사태가 인천시를 비롯해 산하 공사와 공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OBS뉴스 유은총입니다.

<영상취재: VJ 홍웅택 / 영상편집: 조민정>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