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문재인 정부 대북·안보라인 최고 책임자였던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서해 피격' 사건 윗선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호 기자입니다.

【기자】
'서해 피격'사건에서 안보라인을 컨트롤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비공개 출석했습니다. 

서 전 실장은 고 이대준씨 피격 직후 열린 2020년 9월 23일 관계장관회의에서 월북을 속단하고 이에 배치되는 첩보 등을 관계부처에 삭제 지시한 혐의 등을 받습니다.

이 회의 뒤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에서 군사기밀 등 첩보 60건이 삭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서욱 전 국방부장관이 국가안보실 지시에 따라 이를 삭제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서 전 실장을 상대로 월북 판단 근거와 첩보 삭제를 지시한 경위, 윗선 지시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서 전 실장 밑에 있던 서주석 전 국가안보실 1차장을 사흘 연속 불러 의사결정 과정 등을 확인했습니다.

또, 감사원의 서해 피격 조사 내용 분석을 마무리하고 국방부 등 관계기관 추가 압수수색도 끝냈습니다.

서 전 실장은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입니다. 

[서훈 / 전 국가안보실장(지난달 27일): 근거 없이 월북으로 몰아간 적도 없고 그럴 이유도 실익도 없습니다. 자료 삭제 지시 없었습니다.]

검찰은 서 전 실장 조사 뒤 국정원에 첩보를 삭제 지시한 혐의를 받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을 소환할 전망입니다.

안보실 윗선인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시 여부 조사도 주목되고 있습니다.

OBS뉴스 이상호입니다.

<영상촬영: 김세기 / 영상편집: 정재한>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