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보신 것처럼 화물연대 측이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물류대란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정부는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지만 화물연대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강경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어서 유성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 6월 이후 화물연대가 5개월 만에 다시 파업에 나선 이유는 세 가지 정도로 볼 수 있습니다.

먼저, 안전운임제의 영구화입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가 과로와 과속, 과적 운행을 할 필요가 없게끔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이를 어기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매기는 제도입니다.

2020년 시멘트와 컨테이너 화물에만 일몰제로 도입됐고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습니다.

정부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기로 했지만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의 완전한 폐지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두 번째는 적용 차종과 품목 확대입니다.

시멘트와 컨테이너 외에도 철강재를 비롯해 자동차와 위험물, 사료 곡물 등 5개 품목 확대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화물연대 화주 책임 문구를 삭제한 안전운임제 개악안을 폐기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품목 확대에 대해서는 안전운임을 명목으로 임금을 올리려는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에 더해 6월 파업 때보다 더 강도 높은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공권력 행사를 통한 강제 해산과 과태료 부과, 업무개시명령 등의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정당한 사유가 없는 이번 집단운송거부가 국가 경제에 매우 심각한 위기까지 초래한다면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에 근거하여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겠습니다.]

한편, 정부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고, 군위탁 같은 관용 화물차 투입 등으로 물류피해 최소화에 나설 방침입니다.

OBS 뉴스 유성훈입니다.

<영상취재: VJ 정동현.차규남 / 영상편집: 조민정>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