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가 우여곡절 끝에 국회를 통과했습니다.
대검찰청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걸 놓고 막판 혼선이 빚어졌는데, 여야는 대상을 대검 마약 담당 부서로 한정하며 국정조사를 본궤도에 올렸습니다.
김민주 기자입니다.

【기자】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회 국정조사가 시작됐습니다.

국회는 오늘부터 자료 제출 기간을 거쳐 다음 달 초쯤 내년도 예산안 처리 즉시 기관 보고, 현장 방문, 청문회 등 본격 활동에 나섭니다.

[김진표 / 국회의장: 재석 254인 중 찬성 220인, 반대 13인, 기권 21인으로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승인의 건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여야의 합의에도 불구하고 반대와 기권도 34표나 나왔습니다.

실제 신경전이 거듭되면서 본회의 개의도 예정보다 2시간여 늦어졌습니다.

대검찰청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걸 놓고 국민의힘이 제외를 요구하며 논란이 벌어진 겁니다.

[김도읍 /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국민의힘): 조사 목적과 범위에 아무 관계 없는 검찰총장을 조사한다고 국회로 불러서 하루 종일 그냥 앉혀놓을 거냐. 그건 아니지 않습니까.]

경찰이 마약 수사에 집중하느라 민생치안에 소홀했다는 민주당 주장이 맞더라도, 대검은 수사권 조정으로 관련이 없다는 게 여당의 반론.

여야는 결국 국조 특위 첫 회의가 한차례 파행된 뒤 오후 회의에서 대검 마약전담부서로 조사 대상을 한정하며 접점을 찾았습니다.

[우상호 / 국정조사 특위위원장(더불어민주당): 마약수사 담당의 장을 증인으로 채택했으니, 우리 위원님들께서는 주로 마약수사가 사고의 직간접적 원인이었는지 주로 따져보시는데 주력해주실 것을….]

본회의에선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이 국정조사 반대 토론자로 나서 민주당 의원들로부터 야유를 받기도 했습니다.

OBS 뉴스 김민주입니다.

<영상취재: 최백진,김지현/ 영상편집: 이현정>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