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대표팀과 H조 첫 경기를 갖는 우루과이는 벤투 감독이 강조하는 빌드업 축구와 관련해 2선을 차지하기 위한 중원 싸움에 승부를 걸 것으로 분석됩니다.

우루과이 미드필더 토레이라는 어제 기자회견에서 "공간 점유에 노력하겠다"며, 패스 연결을 통한 공격 루트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한편 우루과이는 알에르살 트레이닝센터에서 태극전사를 연상케하는 에어백 모형을 세워놓고 훈련한데 대해 한국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