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결과는 아쉬웠지만 빗속에서 울려퍼진 시민들의 응원은 뜨거웠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붉은악마들이 태극전사들에게 힘을 보탰는데요. 
응원 현장을 황정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세찬 빗줄기에도 붉게 변한 광화문 광장.

우비가 젖고 전반전 2 실점에도 붉은악마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후반전 이강인 교체 이후 5분여 안에 터진 만회골과 동점골.

응원전 분위기는 절정에 달했습니다.

[이정원 / 경기도 안양시: 제가 이강인 선수 팬인데 너무너무 잘해줘서 감사하다고 전해드리고 싶어요.]

지인들과 술집에서 응원하던 시민들은 커다란 함성을 내질렀고,

【현장음】
[대~한민국! 짝짝짝 짝짝! 대~한민국! 짝짝짝 짝짝!]

단체응원이 펼쳐진 인천축구전용경기장도 동점골이 터지자 순식간에 축제 현장으로 변했습니다.

[현병두·현지환·박형애 / 인천 서구: 대한민국 선수들 모두 파이팅입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기쁨도 잠시 가나의 역전 골에 안타까운 탄식이 쏟아졌습니다.

경기 종료 직전 마지막 기회를 살릴 수 있는 코너킥을 주지 않은 주심에게는 불만이 터져 나왔습니다.

[오현비 / 인천 남동구: 심판이 잘못되지 않았나라는 생각을 약간 조금 아쉽긴 합니다.]

[이현호/ 경기도 수원시: 빌드업 축구를 해서 장점을 최대한 끌어냈지만 가나한테 진 게 살짝 아쉬운 면이….]

경기는 패배했지만 괴물 수비수, 김민재 선수의 모교에서는 후배들이 무한 사랑을 보냈습니다.

[한상규 / 수원공고 축구부: 김민재 선수가 우리나라에서 대표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정말 후배로서 자랑스럽고요.]

겨울비에도 광화문 광장 2천5백여 명 등 전국 곳곳에서 1만여 명이 모여 응원전을 펼친 한국 대 가나 전.

붉은악마들은 실낱 같은 희망을 품고 다음달 3일 열리는 포르투갈 전에 거리응원 총력전을 펼칠 계획입니다.

OBS뉴스 황정환입니다.

<영상취재: 현세진 강광민 박선권  영상편집: 양규철>

  • OBS 뉴스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32-670-5555
  • ▶ 이메일 jebo@obs.co.kr
  • ▶ 카카오톡 @OBS제보
저작권자 © OBS경인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